에벤투스파트너스, Eventus Equity Partners, 에프지파트너스, fgpartners, FG파트너스, FGPARTNERS

NEWS

한국가스공사, 왜 '알짜' 미얀마가스전 지분 매각할까

한국가스공사는 왜 ‘알짜사업’인 미얀마 가스전 지분 매각을 추진할까?

29일 투자금융업계에 따르면 한국가스공사는 최근 미얀마 해상 A-1/A-3 광구 가스전 지분의 매각 주간사로 FG파트너스와 NH투자증권을 선정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이 가스전사업의 상류 부문(가스의 생산, 판매, 운영)에 8.5%, 하류부문(육상배관 건설 및 운영)에 4.17%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외에도 포스코대우, 인도국영석유회사, 미얀마석유가스공사, 인도국영가스회사 등이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는 지분투자 당시 4억5천만 달러를 투자했고 추가로 탐사비로 4700만 달러를 썼다. 현재 환율로 환산하면 약 5600억 원에 해당한다.

미얀마 해상 A-1/A-3 지역에 총 4조 입방피트의 가스가 매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국내 천연가스 소비량의 3년 치에 해당하는 양이다.

한국가스공사는 이 해상광구사업에서 줄곧 영업이익을 냈다. 2014년 451억 원, 2015년 666억 원 그리고 올해 상반기에만 256억 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한국가스공사는 부채감축을 위해 매각에 나선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보고 있다.

포스코도 구조조정이 한창이던 2015년 미얀마 가스전 매각을 검토한 적이 있다. 하지만 알짜사업까지 매각한다는 의견에 부딪혔고 결국 매각을 유보했다.